컴투스 3D 캐릭터 모델러

안녕하세요, 먼저 독자 여러분께 소개 부탁 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컴투스 피싱팀 3D 모델러 임효빈입니다. 저는 입사한 지 1년 반 정도 되었고, 팀 내에서는 신발이 많아 ‘신발 요정’이라는 별명으로 통하고 있습니다.

현재 3D 모델러로 일하고 계신다고 들었는데, 어떤 프로젝트를 맡고 계신지 소개해주실 수 있으신가요?
현재 ‘낚시의 신’ 게임 내에 들어가는 전반적인 물고기 모델링 및 맵핑, 그리고 아이템 제작이나 랜더링을 하고 있습니다. 곧 낚시의 신 5주년이 다가오는데 팀원으로서 굉장히 자부심을 느끼고
뿌듯합니다.

오호! 멋져요! 전공이 원래 3D 모델러이셨나요?
대학 시절 제 전공은 만화 · 애니메이션이었어요. 어릴 때부터 만화를 좋아해서 무작정 그림을 그렸는데 TV나 책에 나오는 캐릭터들에 빠져서 어떨 땐 밥도 먹지 않고 그렸던 것 같아요. 그렇게 만화
가 좋아 시작한 취미가 전공이 되었죠.

만화 · 애니메이션 전공에서 현재 일을 하겠다고 마음먹게 된 계기가 궁금해요.
결정적인 계기는 대학교에서 배운 3D 모델링 수업이었어요. 2D 캐릭터에 생명을 불어넣는 느낌이라 그림과는 또 다른 매력이 있더라고요. 비록 생계 때문에 대학교를 졸업하기도 전에 다른 분야
에 뛰어들었지만 여전히 모델링 일이 하고 싶었는 지 자꾸 미련이 남아, 결국 다시 모델러의 꿈을 꾸게 되었습니다. 처음부터 시작해야 하지만 왠지 잘 할 수 있을 것 같단 느낌이었어요.

패션 센스가 남다르세요! 패션에 대한 관심이 많으신가요?
옷을 잘 입는 편은 아니지만 신발에 관심을 가지다 보니 자연스럽게 패션에도 관심이 생겼어요. 나름 깔끔하게 입으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게임 회사 하면 자유로운 복장이 장점이잖아요. 혹시 효빈님이 출근 시 자주 입는 스타일이나 남성 사우 분들께 추천해주실 만한 코디가 있으신가요?
저만의 생각일 수도 있지만 편하면서도 깔끔한 복장을 입으면 일의 능률도 오르고 보기에도 좋은 것 같아요. 저는 평소에 캐주얼과 스트릿 패션을 즐겨 입는데, 최근에는 봄이 다가오니까 맨투맨과
후드티, 청바지와 컬러감이 있는 면바지를 입어보면 부담스럽지 않고 좋을 것 같아요.

꿀팁 감사해요. 앞서 소개해 주실 때, 팀에서 ‘신발 요정’으로 불린다고 말씀해주셨는데요, 총 몇 켤레를 가지고 계신가요?
이번에 사보 촬영을 진행하면서 세어보니 서른다섯 켤레 정도네요! 제가 운동화를 좋아하고 아끼다 보니 운동화를 개별 박스에 보관하고 있는데 이게 생각보다 부피를 상당히 차지해서 고민입니다

엄청 많이 갖고 계시는군요! ‘최애템’이 있나요?
열 손가락 깨물어 안아픈 손가락 없다지만 그래도 조금 더 아픈 손가락을 꼽아보자면 ‘뉴발란스 990 v4 트리플블랙’! 이유는 제가 평발이라 발이 편한 신발을 선호하는데 이게 착화감이 굉장히 편하고, 색감도 예쁘게 뽑힌 데다가 어디에나 잘 어울려 코디하기가 쉬워요. 운동화 하나를 오래 신으시는 분들께 추천 드립니다.

혹시 운동화에 대한 재밌는 에피소드도 있나요?
회사에 입사한 지 얼마 안되었을 때 팀원들과 함께 지하철을 탄 적이 있는데 이때 아끼는 신발을 신고 있었어요. 그런데 그날은 금요일이라 지하철이 지옥철이었고 불길한 예감은 적중하여 결국 지
나가던 분에게 신발이 밟히고 말았어요. 기분이 몹시 좋지 않았지만 팀원들이 함께 있었기에 시종일관 웃는 얼굴을 유지하려고 했는데 나중에 팀원들에게 들어보니 그때 제 표정이 ‘나라 잃은 사람’
같았다고 하더라고요. 저도 모르게 엄청나게 티가 났나 봐요.

바쁘실 텐데 인터뷰에 응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마지막으로, 올해의 목표나 이루고 싶은 꿈이 있으신가요?
곧 ‘낚시의 신’이 5주년이 되는데 오랜 사랑을 받은 만큼 앞으로도 승승장구하는 ‘낚시의 신’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또, 개인적으로는 결혼을 앞두고 있는데 별 탈 없이 잘 마무리하는 게 제 목표예요. 어릴 때부터 제 가정을 꾸리는 게 소망이었는데 결혼을 한다니 잘 실감이 나질 않네요. 글을 읽어주신 독자 여러분들께서도 올 한 해 하고자 하시는 일 다 이루시길 바랍니다!